ㅇㅇ 042221 (00:07)
오늘의 커미션!
ㅇㅇ 041621 (17:01)
오늘의 커미션!
ㅇㅇ 041621 (17:35)
4.월의 목표.. 1차 커미션 끝내기
ㅇㅇ 041521 (12:17)
그 손을 놓아버린다면
분명 원래대로 되돌릴 수 없게 되겠지.
어째서 다시 봄을 뛰어넘어가고
농담처럼 세상을 잊어가.

눈에 비친 모든 것을
파란 색으로 물들여가.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알 수 없네.
하지만 네가 보였어.

「손을 뻗어봐, 닿을테니.」
ㅇㅇ 041421 (11:15)
"그 면은 아빠가 고쳐야하는 면이야. 근데 어른이 되어도 고쳐지지 않는 면들이 많아 사실은.
그렇다고 해서 너희 아빠가 너를 안사랑하는게 아냐. 근데 이건 아빠가 고치는게 맞아.
근데 엄마가 얘기를 해도 잘 안되네? 사람을 고치는 건 쉽지 않은 일같아.
그러니까 너무 상처받지 마. 그건 네아빠가 너한테 그러면 안되는거야."

를 가르쳐야 감정적인 옳고 그름을 배운다는 말 너무 좋음.....
ㅇㅇ  041421 (11:22)
저 긴 말이 "아냐. 아빠는 좋은 사람이야." "아빠는 널 사랑해." 란 말을 풀어쓴 거란게 좋아..
요즘 짧고 강렬하고 시원한 말들이 유행하면서 너무 많은 이야기를 없애는 것 같음...
그런 말들 싫어하는거 아니지만 (그렇다면 트위터 예전에 삭제했겠지 ㅋㅋㅋ)
깊게 생각하고 싶은 많은 가치관이 부딪히기 시작하는데 SNS는 그런 말들 위주로 도니 조금 슬픈건 어쩔 수 없는 것 같아
ㅇㅇ 041621 (19:12)
며칠쩨 이 영상이 머릿속에서 안 잊혀져....

.. .생각해보니 이게 내가 듣고 싶었던 말인 것 같아..
내가 정말로 하고 싶었던 대화인 것 같아...

진심을 담은 말 몇마디면 많은 것이 바뀌었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그 사람은 그럴 사람이 아니었고, 그렇게 말한다고 해도 바뀔 사람이 아니었기 때문에 나는 여지껏 힘들어하고 있는 거겠지...

과거에 심하게 얽매여있지만 나는 스스로 성장하고 있고 실제로도 나은 사람이 되어가고 있는데
얼마전에 그 사람은 전혀 변하지 않았다는 것을 알아버렸어...

나아질 가능성이 있든 없든 이해하지 않아도 되는 인간 하나 쯤은 세상에 두어도 괜찮은 것 같아...
돈을 잔뜩 벌어서 서류상이든 머릿속에서든 아주 싹싹 정리해서 치워버리겠솨~
oxzfgbxqaui 111921 (17:50)
YkL6tW dejpmbqjjtmy, [url=http://zrwqoycnajyw.com/]zrwqoycnajyw[/url], [link=http://vqccbmwjrpks.com/]vqccbmwjrpks[/link], http://gvivirpaqkwx.com/
Paris 112021 (07:02)
I'm from England pills2sale.com/#?11 His efforts to stimulate growth and job creation have yielded few conclusive results so far, though data showing unemployment fell in August for the first time in two years brought mitigated the gloom.
ㅇㅇ 041221 (20:49)
지구인들은 굳이 자신들이 지구인스럽다는 것을 증명할 필요성이 없기 때문인 것이다. 반대로 화성 인들은 자신들에게 지구인스러움이 결여되어 있다는 것을 항상 의식하며(...) 그 지구인스러움에 항상 집착하게 되는 것이다.
말 시키지 마 나 그림 그릴 거야 내가 오늘 이거 채색 못 끝내면 사람.. 이다 여전히... 왜냐면 천부인권은 태어나면서부터 당연히 주어지는, 법률이나 믿음보다 앞선 보편적 선험적 권리이기 때문이다
ㅇㅇ 040721 (03:21)
2021 1분기 최고의 애니 에스케이8. 보세요...

에스케이 각잡고 보면 5시간이면 본다!!
지금 라프텔에서 1~12화 완결까지 상영중!
ㅇㅇ 040721 (03:09)
오늘의 커미션~

6월까지 받아놓은 커미션 모두 끝내고 자기 계발에 집중하고 싶다!
커미션 작업 항상 즐겁게 하지만 갠작도 하고 싶고 그림 공부도 하고 싶어!
ㅇㅇ 040121 (22:55)
굿플레이스 평은 진짜 좋은데 섬네일이 ↑ 뭔 내용인지 감도 안잡히게 생겨서 안보고 있다가 이번에 보기 시작했어..
좋아.. 너무 좋아... 지금 마지막 시즌인데 너무 좋아서 아껴보고 있어.... ㅜㅜ

선이 뭔지 계속해서 고민하는 게 좋아....
계속해서 생각을 멈추지 않는게 선 그 자체일지도 몰라....
ㅇㅇ 032521 (17:22)
번아웃으로 인한 과도한 습관성 행동 - SNS 하루 5시간씩 붙잡고 있기, 폭식, 폭음, 쇼핑, 게임 등등 하지만 이것이 피로를 본질적으로 해소하는 방법은 아니다.
ㅇㅇ 032921 (00:05)
하기 싫은 일 마주쳤을 때 부정적인 감정 오래 끌고 가는 거 진짜 하등 쓸모없음 마주치자마자 결론내야 함 그래서 우쩔거냐 관둘거냐? 울면서 할거냐? 했을 때 후자 선택했으면 이제 눈물 닦으면서 할 차례
ㅇㅇ 033121 (20:13)
◢◤◢◤◢◤◢◤◢◤◢◤◢◤◢◤
――運命の果実を一緒に食べよう。
◢◤◢◤◢◤◢◤◢◤◢◤◢◤◢◤
ㅇㅇ 031721 (18:58)
かみさま​


당신에게서 시력과 청력을 빼앗아 떠나
내 체온만이 우주가 된다면 좋겠네

세상에 태어난 모든 것이 옳다고 웃어준
당신만을 선이라 정하자

내 신이시여 아무에게도 말 못하는
비밀을 당신에게만 나눠줄게

좋아하는 색 하나로만 칠하는 불건전한 색칠놀이처럼
내 생활 전부 통째로 빼앗겼어

방해하는 것들 전부 손가락을 딱 튕겨 없애서
둘만의 나라를 만들자

내 신이시여 열이 올라가
당신을 형성하는 정의가 되고 싶어
내 신이시여 오늘도 내내 기다렸어
어두컴컴한 방에서 얼굴을 들면
당신이 웃어

ㅇㅇ 010321 (01:25)
내가 지금 하고 잇는 일...
나 혼자 하긴 좀 벅찬 일인데 도움 주는 분들이 너무너무 많아서 어떻게든 이어가고 있음............................ 흑흑 좀 더 지금 하고 있는 일이 능숙해졌음 좋겠다............................................... 언제나 감사합니다 전 행복해요
Y7Y4KPND31NDHY1Q
ㅇㅇ 102120 (22:58)
BRQCH5552
ㅇㅇ 100120 (18:48)
계속 선택받지 못했던 무대라면
닿지 못했던 우주라면
이쪽에서 빼앗으러 갈거야
다다미여섯장짜리 방에서부터 펼쳐지는 유니버스

MMB ©TOMCAT / SKIN BY ©KODAMA ©ESEM